추천사이트
상품소개
추천사이트
상품소개
추천사이트
상품소개
추천사이트
상품소개
추천사이트
상품소개
추천사이트
상품소개
추천사이트
상품소개
추천사이트
상품소개
추천사이트
상품소개
 꽃살강 삼촌네
 쪽지함




꽃살강유머 방

제목 : 비디오로.....
작성자  은혜와축복을 작성일  2019년 08월 12일
조회수  302 첨부파일  










★ 깊은 병...

1,전화받다 엄마가 태워먹은 수많은 냄비들...또 전화가 온다.
엄마는 실컷 수다를 떤다.. 그 순간 아차차....

"얘, 잠깐만 기다려, 가스불 끄고 올께."
엄마는 자신의 영민함에 뿌듯해 하며 가스불을 끈다.

그리고 나서 아까하던 김장 30포기를 마저 한다.
엄마는 그렇게 또 한 명의 친구를 간단히 잃어 버렸다.


2,선생님 면담 때문에 나선 엄마.
근데 왜 동생 학교는 찾아가고 난리람.....들고온 촌지는

동생선생님에게 뺏기고, 겨우 찾아온 우리학교....근데 왜 엄마는
2학년 3반을 찾고 난리람....난 3학년 3반인데 말이다.

그날 결국 담임을 못 만난 엄마 왈...
"너, 엄마 몰래 언제 전학 갔어?"


3, 은행에 간 엄마...오늘은 거의 완벽하다.
통장과 도장도 가지고 왔고..공과금 고지서도 가지고 왔다.
이젠 누나에게 송금만 하면 오래간만에 정말 아무일없이(?)
은행에서 볼 일을 마치게 된다.
은행원 앞에서 자랑스러운 얼굴로 서있는 엄마..
은행원도 놀라는 듯한 얼굴이었다.
"송금 하시게요? 잘 쓰셨네요..아! 전화번호를 안 쓰셨네요.
집 전화번호를 써야죠.."
엄마는 그날 결국 송금을 못하고 말았다...ㅋㅋ


4, 부창부수인지 아버지도 만만찮다.
출근하느라 정신없는 아버지..
서류 가방 들랴.. 차 키 챙기랴.. 머리 염색약 뿌리랴...

한바탕 전쟁을 치룬 뒤 무사히 출근에 성공한다.
한참을 운전하던 아버지...
뭔가를 빠뜨린 것 같아 핸드폰을 꺼내 집으로 전화를 한다.
근데 이상하게 통화가 안된다.

아버지는 욕을 해대며 다시 걸어 보지만
여전히 통화가 되질 않는다.

그날 엄마와 난
하루종일 없어진 TV리모콘을 찾아 헤매야 했다..ㅋㅋ


5, 간만에 동창회에 나서는 엄마.. 화려하게 차려 입느라 난리다.
저 번에 동창생들의 휘황찬란한 옷차림에
기가 죽은 기억때문에..
엄마는 반지 하나에도 신경을 쓴다. 반지 하나 고르는데
2시간 걸렸다.. 엄마 반지는 딱 2개 뿐인데..ㅋㅋ

모든 걸 완벽하게 치장한 엄마.
이번엔 정말 엄마가 스폿라이트를 받는다.
모든 동창들의 시샘의 눈길에 뿌듯해 하는 엄마
엄마는 우아하게 인사를 한다.

"얘드아!(얘들아) 오데간마니다.(오래간만이다)"
다른 치장에 너무나 신경을 쓴 나머지...

엄마는 틀니를 깜빡 잊었다.
그후로 엄마는 동창들과 연락을 끊고 산다..ㅎㅎㅎ


6, 엄마가 오래간만에 미장원에 갔다. 주인이 반긴다.
"정말 오래간만이네. 그동안 안녕 하셨어요."

"네, 덕분에, 오늘 중요한 일이 있으니까
머리손질좀 빨리 해주시겠어요?
시간이 없으니까, 30분안에는 완성해 주세요"

"30분 안에요? 네, 알겠어요"

한참 손질하던 주인 왈..
"이왕 오신거.머리를 마는게 어때요? 훨씬 보기 좋을텐데."

훨씬 보기 좋다는 소리에 솔깃한 엄마.

그럼 어디 간만에 파마나 해볼까."
그렇게 엄마는 머리를 말았다. 꼭 3시간 걸렸다.

머리를 만채 뿌듯한 마음으로 집으로 온 엄마..
집안의 공기가 썰렁했다.
그후 엄마는 누나의 결혼식을 비디오로 봐야했다...ㅋㅋㅋ

이 름
비밀번호
 
   
꽃살강유머 방

 Total : 1013 articles, 68 Pages / Now page is1 
NO
FILE
SUBJECT
NAME
DATE
HIT
  [공지] 상단의 이미지를 클릭하면 여러개의 게시물을 보실수 있습니다.
  [공지] 항상 댓글로 보답 합시다
3222 한말은 혹시..  꽃살강 2019-12-05 2
3221 왜 늦었니  꽃살강 2019-12-05 11
3220 메리야쓰와 전설의고향  은초롱.. 2019-12-05 2
3219 예수님의 성적표를 받아 온것을 ........  꽃살강 2019-12-04 8
3218 달걀로 비벼대며 ......  은혜와.. 2019-12-04 12
3217 넌 틀림없이 .....  은혜와.. 2019-12-02 34
3216 기습 뽑뽀 당한 꼬부랑 할머니  은초롱.. 2019-11-24 40
3215 몇 단인데?  꽃살강 2019-11-22 65
3214 장래희망  체인지 2019-11-22 38
3213 황혼 이혼한다  은초롱.. 2019-11-21 41
3212 목욕을 계속하고 .....  은혜와.. 2019-11-20 44
3211 당분간 떨어져서 삽시다  은초롱.. 2019-11-17 78
3210 문구점에서 ......  꽃살강 2019-11-15 58
3209 감사합니다  꽃살강 2019-11-15 78
3208 연필을 쓴다  은혜와.. 2019-11-13 7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종교 게시판   
 드라마 1   
 치료음악   
 꽃살강 가요 방   
 뮤직 뱅크   
 꽃살강 팝송 방   
 꽃살강 연주곡 방   
 추억의 노래   
 꽃살강유머 방   
 꽃살강 영상시 방   
 꽃살강 사진 방   
 영상시 연습 1   
 꽃살강 게임 방   
 자유 게시판   
 리본꽃 접는 방법(a ribbon bow)   
 드라마 2   
 성인 동영상   
 꽃살강5   
 꽃살강4   
 꽃살강3   
 꽃살강2   
상호:꽃살강 | 대표:이 재명 | 사업자등록번호:130-24-863948
TEL:010-3662-9229ㅣ주소 부천시 오정구 작동 31-9
E-Mail:ribbonhouse@paran.com
Copyright(C) 2001, MACHINEEXHIBITION All Rights Reserved.